최근 06월18일 / 540건

     요즘 읽고 있는 책

     최근 11월25일 / 31건

     최근 08월07일 / 7건

     최근 06월17일 / 101건

     최근 05월24일 / 53건

     최근 01월23일 / 133건

     최근 07월02일 / 190건

     최근 06월04일 / 43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개발
               기타

 

 


0
 133   7   1
  View Articles

Name  
   손병목  (2005-07-04 03:39:21, Hit : 10078, Vote : 1247)
Homepage  
   http://www.itmembers.net
Subject  
   낚시를 할 때는
사람을 가르칠 때는 가르치지 않는 것처럼 하면서 가르치고, 새로운 사실은 제안할 때는 마치 그 사람이 잊어버렸던 것이 다시 생각난 듯이 제안하라.

《카네기 인간 관계론》p.177

상대를 설득시키려고 자기만 수다스럽게 떠드는 사람이 많다. 상대방으로 하여금 이야기하게 만들어라. 그들의 일이나 문제점에 대해서는 그들이 더 많이 안다. 그러니 질문을 하라. 그들에게 몇 마디 말하도록 하라.
그들과 의견이 다를 때는 중간에 말참견을 하고 싶은 유혹이 생길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말라. 위험한 일이다. 그들에게는 할 말이 많이 있기 때문에 당신에게 관심을 둘 리가 없다.

《카네기 인간 관계론》p.220

해마다 여름이 되면 나는 가끔 메인 주에 낚시하러 간다. 나는 딸기와 아이스크림을 무척 좋아하는데, 어떤 이유인지 물고기는 지렁이를 더 좋아한다. 그러므로 나는 낚시하러 갈 때는 내가 좋아하는 것은 생각지 않고 물고기가 좋아하는 것을 생각한다. 나는 물고기 앞에는 딸기와 아이스크림을 매달지 않고 지렁이나 메뚜기를 드리워 놓고 "자, 맛있게 먹어라"하고 말한다.

《카네기 인간 관계론》p.67



예전에 읽었던 책을 다시 뒤적거리며 줄을 쳤던 부분을 읽어 봅니다.
마치 처음 읽는 것처럼 느껴지는 곳이 많습니다.
책 하나도 제대로 내 것으로 만들지 못하면서 맨날 새 책을 골라 읽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소화흡수율이 좀 더 나아지려나...

낚시를 할 때 아이스크림이 아닌 지렁이를 매달아야한다는 저 평범한 진리를, 나는 일상에서 늘 잊어버립니다.
눈 감고 책을 읽었나 봅니다.
Prev
   나의 업무는 문제 해결

손병목
Next
   '만약'이라는 결정은 없다

손병목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