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06월18일 / 540건

     요즘 읽고 있는 책

     최근 11월25일 / 31건

     최근 08월07일 / 7건

     최근 06월17일 / 101건

     최근 05월24일 / 53건

     최근 01월23일 / 133건

     최근 07월02일 / 190건

     최근 06월04일 / 43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개발
               기타

 

 


0
 53   6   1
  View Articles

Name  
   손병목 (2006-09-15 10:46:51, Hit : 7002, Vote : 986)
Homepage  
   http://www.itmembers.net
Subject  
   가을의 욕심
올해도 어김없이 가을이 왔습니다.

가을에는 유독 마음이 불편할 때가 많습니다.

봄·여름을 쉴새없이 달려온 때문인지,

스치는 바람에도 생채기가 납니다.

이파리 몇 개쯤 뜯겨 나가도 살아감에 지장이 없는 나무가 부럽습니다.



모든 잎사귀를 떨어버리고 나목(裸木)으로 서보라고

주역의 산지박(山地剝)괘는 말합니다.

가을이 아픈 건

작은 이파리 하나 떨구는 것조차 마음 아파하는 욕심 때문인가 봅니다.



Name
Memo  


Password


댓글 자동 등록 방지용 숫자

Prev
   술에 대한 생각, 반성

손병목
Next
   높이 높이 날아라

손병목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