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06월18일 / 540건

     요즘 읽고 있는 책

     최근 11월25일 / 31건

     최근 08월07일 / 7건

     최근 06월17일 / 101건

     최근 05월24일 / 53건

     최근 01월23일 / 133건

     최근 07월02일 / 190건

     최근 06월04일 / 43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최근 02월09일 / 158건
               개발
               기타

 

 


0
 43   3   1
  View Articles

Name  
   손병목  <스크랩/펌글> 이 글의 저작권은 상단에 표시된 출처에 있습니다.
Homepage  
   http://www.itmembers.net
Subject  
   남자는 원래 그래?
책소개

일본판 제목은 『느끼지 못하는 남자』. 제목 그대로 ‘남성 불감증’을 다룬 책이다. ‘남자는 이래’, ‘여자는 저래’라는 식으로 쓴 글이 아니라 저자가 본인의 경험을 솔직하게 털어 놓은 책이다. 남자들이 느끼지 못하기 때문에 미니스커트, 제복, 여학생, 성폭행 등의 망상 속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남성 불감증 ’에 대한 분석으로 시작하여, 남성이 교복이나 제복에 끌리는 이유, 롤리타콤플렉스에 집착하는 이유와 현상을 사실감 있게 분석하고 있다. 저자는 불감증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불감증을 먼저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일본식 포르노와 동영상, 애니메이션이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것은 한국에서 저자가 걱정하는 욕망을 지닌 남성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일 수도 있다. 남의 나라 일로만 치부하고 넘어간다면 남성의 뒤틀린 욕망과 그 속의 성의 심리학, 사회학적 문제를 제대로 볼 수 없을 것이다.  

저자 : 모리오카 마사히로  

1958년 태어나 도쿄대에서 공부했으며 지금은 오카사부립대학 종합과학부 교수로 일하고 있다. 마사히로는 생명학, 철학, 과학론을 제재로 삼아 인문학의 전 분야를 거침없이 넘나들고 있다. 쓴 책으로 『생명학으로의 초대』『생명학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생명관을 다시 묻는다』『의식통신』『종교 없는 시대를 살아가기 위하여』『뇌사하는 사람』『무통문명론』 들이 있다. 특히 『남자는 원래 그래?』는 2005년 상반기 일본을 떠들썩하게 한 화제작이다. 덕분에 학계에서는 이미 명망이 있었던 그의 이름이 이제 대중에게까지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모리오카 교수의 생각, 연구, 저술, 생명학에 대한 관점 들을 보려면 홈페이지 www.lifestudies.org(영어판) 및 www.lifestudies.org/jp(일어판)를 접속하면 된다.

역자 : 김효진  

1974년 태어나 서울대학교 인류학과에서 공부했으며 지금은 하버드대학 인류학과에서 박사 학위 논문을 쓰고 있다. 논문 주제가 ‘일본 교토 지역의 전통 목조 가옥 재생 운동’이므로 이에 따른 현지 조사를 위해 2003년부터 만 2년간 교토대학 인문과학연구소에서 연구 활동을 했다. 인류학, 문화론의 관점에서 일본 문화 전반에 대한 관심도 크다. 인터넷 커뮤니티 미디어몹이 시작할 때부터 블로그를 개설해(www.mediamob.co.kr/heian1200) ‘유유’라는 필명으로 망가, 코미케, 오다쿠, 한국 안의 일본 문화, 일본 시사 들에 대한 글을 썼으며 이 글들은 올릴 때마다 블로거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다. 모리오카 교수의 성 담론 및 일본의 반응도 이를 통해 국내에 처음 소개했고 그 반향이 대단했다.

목차보기  
  
한국의 독자 여러분께
들어가며
추천사

제1장 미니스커트만 있으면 진짜 여자는 필요없다?

제2장 남자는 ‘남성 불감증’을 모른다
1 ‘남성 불감증’이란 무엇인가
2 ‘꽉 찼다’는 느낌을 따져본다
3 포르노에 사로잡힌 남성

제3장 나는 왜 제복에 끌릴까?
1 제복에 끌리는 남자들, 그 ‘마음의 구조’
2 교복 입은 소녀에게 ‘학교’를 투사하다
3 교복의 비밀을 밝힌다

제4장 롤리타콤플렉스 들여다보기
1 롤리타콤플렉스 대국 일본의 심층
2 ‘소녀’를 교묘하게 포장하는 어른들
3 롤리타콤플렉스는 왜 소녀를 꿈꾸는가

제5장 ‘느끼지 못하는 남자’ 탈출하기
1 ‘사정’ 체험과 자기 부정의 감각
2 내가 ‘느끼지 못하는 남자’가 되기까지
3 먼저 ‘남성 불감증’을 인정하자

글을 마치며
옮긴이의 말

책속으로  
  
교복에 끌리는 이유
여기까지 와서야 간신히 우리는 교복의 근본 문제와 만나게 된다. 그것은 ‘왜 나는 교복을 입은 소녀에게 상쾌함과 짜릿함을 느끼는가’ 하는 문제다. ‘교복’의 매력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우선 교복은 획일적으로 개성을 지워버리므로 복장에 집착하는 페티시즘을 자극하기 쉽다는 주장이 있다. 확실히 교복 그 자체를 좋아하는 남자의 기분은 그럴지도 모른다. 또는 더운 날에도 추운 날에도 강제로 입힌다는 느낌이 좋다는 의견도 있다. 중고생 시기에만 입으므로 희소가치가 있다는 의견도 있다. 또는 자신의 중고생 시절을 떠올릴 수 있다든다 그때 좋아했던 여자아이가 떠오른다는 설도 있다. 저마다 그럴듯한 설명이라고 생각한다.
나도 그런 기분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그 정도 설명으로 충분할지도 모르겠다는 느낌도 들지만 교복을 여러 가지로 분석해본 결과 내 안에는 앞서의 여러 의견과는 전혀 다른 마음의 움직임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p.90~91 '나는 왜 제복에 끌릴까?' 중에서

나는 어땠는가? 나는 남성 불감증을 공공연히 인정할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되기까지 기나긴 시간이 걸렸지만 어쨌든 해냈다고 생각한다. 이제 다시 어딘가에 굉장한 쾌감이 숨겨져 있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그 대신 불감증이어도 상관없으니까 다정한 남자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p.203 <'느끼지 못하는 남자' 탈출하기> 중에서

나는 이 책이 한국에서는 어떤 반향을 불러일으킬지 정말 흥미롭게 생각하고 있다. 징병제가 있는 한국에서는 남자는 군대에서 ‘남성다움’이 주입된다. 성에 대한 수치심은 일본보다 더하다는 얘기도 들었다. 이 책은 일본에서는 놀라움의 대상이었지만, 한국에서는 어떨까? ‘일본’이라는 퇴폐적인 나라에서 나온 이상한 책을, 자신과는 무관한 내용이라고 생각하며 즐기게 될까?
---‘한국어판 서문’중에서

Name
Memo  


Password


댓글 자동 등록 방지용 숫자

Prev
   유일한 평전

손병목
Next
   쏘주 한 잔 합시다

손병목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